1. '법문'은 '강연' 듣듯 학습하는 게 아니다 
2. 나지도 않고 멸하지도 않는 우주 
3. 온갖 '문제'는 본래 '문제'가 아니었던 것이다
4. 의증(疑症)을 내는 것은 '깨달음'의 첫걸음이다
5. '상식'이라는 이름의 때(垢)
6. '마음' 밖에는 알아야 할 만한 단 하나의 법도 없다
7. 믿는 자도 믿지 않는 자도 '깨달음'을 얻지 못한다
8. 이 '움직이는 마음'이 그대로 '고요한 마음'이다
 
     
   

모든 것은 오직 '마음'이 지어내는 것일 뿐, 이 '마음'이 그대로 '법'이요, 이 '마음'이 그대로 '부처'여서, '마음' 밖엔 티끌만한 한 법도 없고, 따라서 '마음' 밖에는 본래 배울 것도 닦을 것도 없다」는 것을 거듭거듭 드러내 보였습니다. 어떻습니까? 여러분, 이 말이 믿겨요?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저 바깥에는 여전히 은은하게나마(?) 뭔가가 있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는 게 사실이지 않습니까? 이 말은 그래도 많이 에누리한 말이에요. 제가 저를 속여서 어쩌겠어요? 사실은 저 바깥에 유정(有情), 무정(無情)의 온갖 잡다한 것들이 마구 우쭐우쭐 하면서 여전히 '나'를, '내 마음'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거죠? 그래서 「나는 도저히 안 되겠구나!」 하고 지레 움츠러드는 건 아니겠죠? 안 돼요! 결코 그래서는 안 됩니다.

사실은 저 제8 부동지(不動地)에 이른 대보살(大菩薩)은 물론이고, 제10 법운지(法雲地)에 이른 보살까지도 <'마음' 밖에는 한 법도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깨달아 알면서도 아직은 은은하게나마 마음 밖에 뭔가가 있는 듯해서 말끔히 다하지 않는 거랍니다. 때문에 모든 수행자들은 한결같이 이 쫓아도 쫓아도 사라지지 않는 '경계'를 말끔히 털어 버리기 위해서 더욱더 '공(空)한 도리'에 매달리게 되는 거구요. ··· 이것이 바로 '공해탈'(空解脫)을 치우치게 추구하는, 이른바 '권교보살'(權敎菩薩)이고, 또 구경(究竟)에 '서방정토'가 구현되기를 바라 마지않는 이른바 '정토보살'(淨土菩薩)인 겁니다.

그러나 '일승의 보살'(一乘菩薩)은 결코 <마음 밖에 한 법도 없는 경지>를 증득(證得)하는 일은 없어요. '안'도 '바깥'도 몽땅 다해서, 오직 텅 트인 '허공성'뿐인데, '누가' 있어 '무엇'을 증득하겠어요? 따라서 '일승보살'이라면 마음 밖에 법이 있건 없건, 또 그것에 홀리건 홀리지 않건, 그 모두가 오직 참된 '한 마음'에 의지해서 인연 따라 작용 없이 굴려지는 허망한 알음알이일 뿐이라는 것을 분명히 꿰뚫어보아야 합니다. 그 모두가 오직 '빈 말'일 뿐이니, 무엇을 걱정하고 참견하고 할 일이 있겠어요? ― 그러나 결코 그와 같은 허망한 세속사를 수용하는 건 아닙니다. 잠시라도 이것을 잊으면 곧 범류(凡流)에 휘말려서 헤어날 길이 없습니다. ― 그러므로 모든 법은 <지금 있는 이대로>, 즉 높은 건 높고, 낮은 건 낮은 채로 평등한 것이지, 이 모든 차별상을 가지런히 고른 다음에야 비로소 평등한 게 아닌 겁니다. 어느 것 하나도 '불법'(佛法) 아닌 것이 없는 거예요. 즉 어지럽기 그지없는, <지금 있는 이대로의 이 세상>이 바로 '정토'(淨土)인 것이며, 때문에 능히 「저의 국토는 안연(晏然; 편안)합니다」라고 말할 수 있는 겁니다.



어떤 공부하는 사람이 혜충 국사(慧忠國師)에게 물었습니다.

『경전에 이르기를, 「온갖 법이 모두 '불법'이라」고 했는데, 그렇다면 '살생'도 '불법'입니까?』 하니, 국사가 대답하기를,···

온갖 하는 일은 이 모두가 '부처 지혜'의 작용이니라. 마치 사람이 불을 태울 때, 그 불이 향기로움과 나쁜 냄새를 가리지 않는 것과 같고, 또한 물이 깨끗한 것과 더러운 것을 가리지 않는 것과 같나니, 이 모두가 오직 '부처 지혜'를 표현하는 것이니라.』라고 했습니다.



그러므로 만약 수행자가 '마음' 밖에서 법을 취하여 분별을 내면서, 매양 '훌륭한 일', '선한 일'만을 널리 지으면서 그것으로써 옳은 것으로 삼고 이에 집착한다면, 이것은 곧 세간법일지언정 결코 '마지막'(究竟)은 아닌 거예요.

요컨대 이 '일승법문'(一乘法門)은 먼저는 홀렸다가 뒤에 가서는 홀리지 않게 되는, 그런 법이 아니라는 사실을 대개의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합니다. 즉 미혹함도 깨달음도 다만 인연으로 말미암아 나투어진 '참 성품'(眞性)의 응현(應現)이라는 사실을 이해하지 못하는 거예요.



첫째로, 범부는 늘 바깥 경계에 홀려서 헤어나지 못하고,
둘째로, 이승(二乘)은 저 바깥의 모든 경계가 그림자처럼 허망한 것인 줄 깨달아 알아서 철저히 이것을 쓸어내고,
셋째로, 보살(菩薩)은 '빈 것' 또한 '빈 것'이 아님을 알아서, 모든 집착도 여읨도 모두 쉬고,
넷째로, 부처 지혜의 경지에 이르면, 대경(對境; 상대 경계)이 있건 없건, 또 그것에 '홀리건' '홀리지 않건', 이 모두가 오직 '마음의 광채'일 뿐 이라는 것을 환히 알아서, 마치 백 개의 태양이 동시에 뜬 것과도 같아서, 도무지 말이나 생각으로 헤아리고 더듬고 할 일이 없는 겁 니다.



그러니 수행한답시고, 끊임없이 조작과 대처를 일삼는 무리들이야 <지금 있는 이대로가 곧 불국토(佛國土)>라는 사실을 어찌 알 수 있겠습니까? 그리하여 수천 년 동안 꾸어오던 미망(迷妄)의 꿈을 깰 기미도 보이지 않으니, 참 딱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어느 날 임제 선사(臨濟禪師)에게 당시 지방장관인 왕상시(王常侍)가 찾아왔어요. 왔던 김에 두 사람이 함께 승당(僧堂)에 들어가 구경을 하게 됐는데, 이때 왕상시가 묻기를,···

『이 한 방의 중들이 경(經)을 봅니까?』
『경을 보지 않소.』
『좌선(坐禪)을 하는가요?』
『좌선도 하지 않소.』
『좌선도 하지 않고, 경도 보지 않으면 저들은 무엇을 합니까?』
『저들로 하여금 모두 성불하고, 조사(祖師)가 되게 하려고 하오.』

그러자 왕상시가 말하기를,···

『황금 부스러기가 비록 귀하기는 하나, 눈에 들어가면 티가 됩니다.』 하니, 선사가 깜짝 놀라면서 말하기를,···

『내가 그대를 속인(俗人)인 줄로만 여겼었느니라.』 했다는 이야기는 선가에선 꽤 유명한 화두예요.



이야기 한 자락만 더 하죠. ··· 어느 날 보수 선사(保壽禪師)에게 어떤 중이 찾아와서 묻기를,···

『만 가지 경계가 침노(侵擄)해 올 때에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니, 선사가 대답하기를,···

『관계해서 무엇하랴!』 하는 것이었어요. 그 말을 듣고 중이 절을 했는데, 거기다 대고 선사는 내뱉듯이 말하기를,···

『움직이지 말라. 움직이면 그대의 허리를 쳐서 꺾어 버리리라.』라고 했다는 거예요.



우리들은 이번 '정진법회'를 통해서, 이 '일승법'(一乘法)의 정수(精髓)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게 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