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무애(無碍)를 탐하는 것이 이미 장애(障碍)이다.
  2. 법문(法門) : 있는 그대로, 지금 무엇이 부족합니까?
  3. 공안(公案) : 흐름을 따라 성품을 깨달으면...
  4. 게송(揭頌) : 도(道)를 닦으나, 도는 원래 닦을 것이 없고...
 
     
   
     
   

 마라나(摩拏羅) 존자의 게송에 이르기를, ···

   마음이 만 경계를 따라 움직이나
   움직이는 곳마다 모두가 그윽하다.
   흐름을 따라 성품을 깨달으면
   기쁨도 없고 근심도 없으리라.


 지비자(知非子)가 말하기를, ···

 『조계(曹溪)는 스스로 말하기를,「전혀 아무 특별한 재간도 없나니, 다만 노승의 백초(百草, 갖가지 妄想) 위에서 알아차리라」하였으나, ···

   나에겐 한 구절이 있으니,
   물결을 따르고 파도를 좇는다.
   기쁨도 슬픔도 없이 천진(天眞)에 맡기니
   번뇌를 끊지 않아도 보리(菩提)가 자란다.


 운문언(雲門偃)에게 어떤 중이 묻기를, ···

『 어떤 것이 움직이는 곳마다 모두가 그윽한 경지입니까?』하니, 선사가 대답하기를, ···
『혀끝을 씹으면서 노승은 거꾸로 삼천리를 달아나야 되겠구나.』
『어떤 것이 흐름을 따라 성품을 깨닫는 경지입니까?』
『찐 만두가 곧 '마하반야바라밀'이니라.』
 또 어떤 때에는 말하기를,···
『동당(東堂)엔 달이 밝은데 서당(西堂)은 어둡니라.』하였다.


 진정문(眞淨文)이 상당하여 이 이야기를 들고는 말하기를, ···

『좋구나! 선덕(禪德)들이여, 이래도 되고 이러지 않아도 되고, 이래도 이러지 않아도 모두 되느니라. 여래는 세계가 세계가 아니라 하였거늘, ― 수보리(須菩提)여, 그대에게 삼십 방(棒)을 때리는 것이 좋겠구나.(그는 空한 道理를 깨달았다)』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