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처와 중생이 한 거울 속의 영상일 뿐이다.
  2. 법문(法門) : 집착할 일이 없으니 얻을 것이 없고, 법을 짓지 않으니 이룰 것이 없다.
  3. 공안(公案) : 법이 맑고 마음이 공(空)하니, 그윽하고 현묘함을 헤아리지 말지라.
  4. 게송(揭頌) : 비추되 반연하지 않으니, 고요함인들 누가 고집하랴.
 
     
   
     
   

협산(夾山)이 주지가 된 뒤에 대중에게 보이기를, · · · · · ·


『눈앞에는 법이 없거늘 의식은 눈앞에 있도다. 이는 눈앞의 법이 아니므로 귀와 눈으로는 미칠 바가 아니니라.』하였다.




△ 운문고가 송했다.


어리석은 사람 앞에선 꿈 이야기를 하지 말지니
무쇠 덩이 위에서 자칫 꿰맨 자국을 찾으리라
분명히 말해 주어도 거짓 귀머거리 시늉을 하면서
그저 밖을 기웃거리며 부질없이 떠들썩한다.




△ 죽암규(竹庵珪)가 송했다.


수년래의 모든 일이 다 마귀법을 이루었으니
늘그막에 헛되이 백발만 늘었도다.
도(道)가 태평하니 천자의 영(令)을 전하지 않고
시절이 하 맑으니 태평가(太平歌)도 부르지 않는다.




△ 설두현(雪竇顯)이 이 이야기를 들고 주장자를 세우면서 말하기를, · · · · · ·


『협산(夾山) 노장이 어디로 갔는가? 어찌 나서서 백 가지 풀 끝에서 대중과 만나지 않는가?』하고, 또 한 번 주장자를 세우면서 말하기를,

『여기 있구나.』하고는 이어서 말하기를, · · · · · ·

『 쯧쯧 · · · · · · , 이 들여우 혼신들아, 머리를 숙여라!』하였다.




△ 천동각(天童覺)이 염하기를, · · · · · ·


『협산 노인은 벳자루(布袋)를 열고 갖가지 진기한 보배를 꺼내어서 여러 사람들 면전에 흩을 줄 알았다. 이럴 때 어찌 해야 하는가? · · · · · ·

길에 흘린 것을 줍지 않으니, 군자의 미덕인가 하노라.』하였다.




△ 장로색이 상당하여 이 이야기를 들고는 말하기를, · · · · · ·


『이로써 납자(衲子)의 바른 안목은 가느다란 실오라기에도 간섭하지 않는 줄 알겠다. 만약 빛깔과 그림자(光影)의 문턱에서 그릇 집착하면 이것은 해골 앞에서 귀신을 보는 것이니라. 모두 이렇게만 한다면 다시 무슨 도리를 이루겠는가?

그러므로 법등(法燈)이 말하기를,「마땅히 고금(古今)에 떨어짐이 없이 분명히 목전에 있도다. 조각 구름은 저녁 골짜기에서 나고, 외로운 학은 먼 하늘가에 내린다」했으니, 그런 즉, 천 길 벼랑 끝에서는 모름지기 밧줄을 놓아버리라.』하였다.




△ 죽암규(竹庵珪)가 상당하여 이 이야기를 들고는 말하기를, · · · · · ·


『이치가 미묘하고 현실이 은밀하니(理微事隱) 깊고 깊어서 알기가 어렵도다. 법이 맑고 마음이 공하니, 그윽하고 현묘함을 헤아리지 말지니라.

「눈앞에 법이 없으니(中略) · · · · · · 귀와 눈으로는 이르지 못할 바라」했으니, 협산이 여러분의 눈썹 위에서 큰 법바퀴를 굴렸도다. 여러분이 알지 못하는 것을 보자 말하기를, · · · · · ·

「어리석은 사람 앞에선 꿈 이야기를 말라」했으니, 참이라 여길까 두려웠기 때문이니라.』하고, 불자(拂子)로 선상(禪床)을 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