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추구하고 성취하려는 마음이 망심(妄心)이다.
  2. 법문(法門) : 이 법은 전달하고 전달받을 수 있는 법이 아니다.
  3. 공안(公案) : 망상(妄想) 굴리지 말라.
  4. 게송(揭頌) : 그물을 벗어난 잉어는· · · · ·
 
     
   
     
   

 분주(汾州) 무업(無業) 선사는 학인들의 질문을 받으면 의례히 말하기를,· · ·


  『망상을 부리지 말라(莫妄想).』고 하였다.





 △ 지문조(智門祚)가 송했다.


  마조(馬祖)가 분주(汾州)의 한 가닥을 내니
  망상이 우뢰 같아서 구주(九州)에 퍼졌더라.
  참선하되, 만약 <납자(衲子)의 안목>이 없으면
  거의가 바다에서 뜬 거품을 찾으리.





 △ 소국사(昭國師)가 설법할 때, 이 이야기를 들고는 말하기를,· · ·


 『여러분이여! 모두들 말하기를, 「망상을 말라는 말이 필요치 않다」하거니와, 만약 '망상의 근원'을 알지 못하면 모두가 조작을 이루리라. 이것은 그(妄想)를 비판하는 것도 아니고, 막는 것도 아니니, 설사 막는다 한들 <무엇>을 막겠는가?


 무릇 행각승(行脚僧)은 모름지기 안목이 있어야 비로소 되리라. 만약 다시금 말이나 이야기에서 찾는다면 아무 쓸모도 없으리니, 헤아리거나 따지지 말고 일시에 증험(證驗)하여 얻으라. 움직임이 고요함만 못하나니, 빨리 궁구(窮究)하여 얻으라.』 하였다.





 △ 자수(慈受)가 말하기를,· · ·


 『옛날 분양(汾陽) 화상은 중이 오는 것을 보면 「망상을 말라」하고, 묻기만 하여도 「망상을 말라」하니, 감원(監院)이 말하되, 「사람들은 화상의 불법은 꼭 한 마디 뿐이라 하니, 이제부터는 쉬십시오」하였다. 그로부터 매양 「쉬라!」고만 했으니, 고인을 배우려는 것은 아니나, 그의 들은 바가 얻은 바보다 나은 까닭에 말을 화려하게 하지 않고, 견해를 감히 짓지도 않았다.


 딱 잘라서 그대들에게 말하되, 「망상을 부리지 말고 쉬어라!」하지만, 여러분은 과연 쉬었는가? 아닌가?· · · 여러분이 매일 눈을 떠서부터 눈을 감기까지, 하는 일과 짓는 일이 모두 망상이 아닌 것이 없고, 잠을 자고 꿈을 꾸는 것까지도 역시 모두가 망상이다. 망상이 한 번 일어나기만 하면 뒤바뀜이 만단(萬端)이라, 번뇌문(煩惱門)을 활짝 열어서 청정한 세계를 미혹한다.


 만약 망상의 근원을 알면 당장 쉬어서 위로는 부처를 구할 것도 없고, 아래로는 악마를 겁낼 것도 없으며, 중간에 살기를 바라지도 않을 것이고, 또한 죽음도 두렵지 않으리니, 그것이 곧 청정한 근원이며, 천진한 묘도(天眞妙道)이다. 만약 망상의 근원을 알지 못하면 삼계(三界)에 헤매고, 사생(四生)에 드나들면서, 여기서 나와 저기로 들기를 쉴 날이 없으리라.


 산승이 원래 말이 많은지라, 오늘 좁은 길에서 만나 여러분에게 권하노니, 분양(汾陽)의 한 토막 인연을 잘 기억하고, 혜림(慧林)의 졸한 두 게송을 외워 두었다가, 인·천(人天)의 무리를 위해 조그만 쉴 자리를 만들어 주라. 그리하여 세세생생(世世生生) 항상 같은 법회(法會)의 무리가 되어지라.』하고, 다음과 같이 송했다.



  "망상을 굴리지 말라"는 말 잘 살펴 보라.
  종일 누구를 위해 바쁜지 알지 못하네.
  만약 바쁜 속의 '참 소식'을 알아낸다면
  한 떨기 연꽃이 끓는 물에서 피어나리라.

  쉬려면 당장 쉬는 것이 좋다.
  백년의 허망이 물 위의 거품이라.
  자기 집 안의 천진(天眞)한 부처를
  밖을 향해 구구히 찾으려 말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