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참 앎'은 문턱을 넘는 일이 없다.
  2. 법문(法門) : 목적지가 없는 사람은 길을 잃지 않는다.
  3. 공안(公案) : '움직이는 것'을 몸과 경계로 삼으면 끝내 전도되어 '참 성품'을 잃으리라.
  4. 게송(揭頌) : 한 법이 형상이 있으면 곧 그대 눈동자를 가린다.
 
     
   
     
   

 태어나면서부터 익힌 업(業)의 뿌리가 워낙 깊은지라, 많은 수행자들이 상대경계의 근본을 철저히 밝히려 하기보다는 새소리, 물소리와 다르지 않은 그 이름을 아는 것으로써 '그것'에 대한 이해를 마쳤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다. 법을 대하는 이러한 수행자의 태도는 늘 준엄한 경책의 대상이 되어왔지만, 그 경책 또한 '이러면 안 되고, 저래야 옳다'는, 받들어 따라야 할 또 하나의 이분법적 규범 정도로 받아들인다면 그 사람에게 공부의 진척이 있기를 바라는 것은 요원할 뿐이다.


 옛 고인(古人)이 이르기를,· · ·


 ≪어리석은 자들은 이름을 인정하고는 '그것'을 이해했다고 하나, 지혜로운 이는「어떤 것이 바로 '그것'인가?」라고 다시 묻는다. 불법(佛法)도 역시 그와 같아서, 어떤 제자가 묻기를,· · ·

  『 매양 여러 경에서 듣건대, 헷갈리면 때가 끼고, 깨치면 청정해지며, 방종하면 범부요 수행하면 성인이며,  세간 출세간의 온갖 법을 능히 내는 이것은 과연 어떤 물건입니까?』하니, 스승이 답하기를,· · ·
  『 그것은 '마음'이니라.』하였다.
 만약 그 제자가 어리석었다면 그 '이름'을 인정하여, '이제 알았다'고 하겠지만, 이 때 지혜로운 제자가 다시 묻 기를· · ·
  『 어떤 것이 '마음'입니까?』하니, 스승이 말하기를,· · ·
  『 <아는 그것>이 바로 '마음'이다.』라고 하였다.≫


 물론 그 '참 마음'이 질문과 대답의 내용을 통해 요리조리 따져서 알아지는 것은 아니나, 적어도 풀잎을 손에 들고 와서 이게 무엇이냐고 묻는 그 어린 아이의 때묻지 않은 의문마저, 이름과 상징만으로 얼기설기 엮어놓은 두루뭉실한 상식으로 쓸어 덮으려 한다면 그것은 결코 수행자의 자세가 아니다.


 관건은 요령 좋은 대답과 그럴싸한 설명을 가능케 하는 케케묵은 기존의 상식의 틀을 얼마나 흔쾌히 털어 버리는가 이다. '나'를 포함한 모든 상대경계가 오직 마음만으로 지은 바임을 투철히 알아서, 그에 대해 자기 중심적인 온갖 시비득실의 분별심이 붙을 여지가 없는 그러한 마음자리가 되어지는가 그렇지 못하는가 이다.· · · '참 앎'은 일찍이 문턱을 넘는 일이 없으니 어찌 계속 문밖에서 사량, 분별로 분주히 먼지만 피우고 있겠는가?


 경(經)에 다음과 같이 일렀다.· · ·


 ≪'참 앎'은 본래 청정하여 장애를 끊기를 기다리지 않는다. 따라서 '참 앎'은 중생에게 본래부터 갖추어져 있는 것이며, 다만 미혹에 가려 스스로 알지 못할 뿐이다. 그러나 '마음'이 비록 '제 성품'이 본래 청정하다 하여도 마침내 깨치고 닦아야만 마지막을 얻게 된다.

 '식'(識)은 분별이요, '분별'은 '참 앎'이 아니니, '참 앎'은 오직 생각이 없어야만 볼뿐이다. 만약 지혜로 증득하여 얻는다면 이는 '소전(所詮, 따져서 알아낸 바)의 경계'이니, '참 앎'은 결코 '경계'가 아니기 때문이다.

 '마음'을 일으키지 않아야 현묘(玄妙)함이 되나니, 문득 일으켜서 마음을 비추는 것은 '참 앎'이 아니다. 모두어 일으킴을 '마음'이라 하고, 마음을 일으켜서 보면 '망상'이 되므로 '참 앎'이 아니다. 그러므로 '참 앎'은 반드시 '마음'을 비우고 '비춤'을 버리며, '생각'과 '말 길'이 끊어졌다.

 만약 볼만한 것이 있고, 알만한 것이 있으면 그것이 바로 '경계'이다. '참 마음'은 '자체의 앎'인지라, '반연(攀緣)이 없는 마음'이요, 작의(作意)를 빌리지 않고 저절로 항상 알며, 유·무에 간섭함이 아니고, 영원히 능·소를 초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