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모든 경계가 '한 마음'으로 돌아가지 못하면 평등하지 않다.
  2. 법문(法門) : 일체만법이 오직 마음만으로 지은 것이니 모두가 한 몸이다.
  3. 공안(公案) : 모든 인연은 다만 성품의 비추어냄일 뿐이다.
  4. 게송(揭頌) : 삼독(三毒)이 본래부터 해탈(解脫)이라· · · · · ·
 
     
   
     
   

 무주(撫州) 용제산주(龍濟山主) 소수선사(紹修, 修山主)가 송했다.


   만법은 이것이 <마음의 광채>요,
   모든 인연은 다만 <성품의 비추어냄>일 뿐이라.
   본래 미혹한 이도 깨달은 이도 없나니
   다만 오늘에 당장 깨달아 마칠 일이다.




 △ 진정문(眞淨文)이 염하기를,· · · · · ·


『좋구나, 대중이여! 수산주(修山主)가 본 곳이 대중의 날마다 본 곳과 다름이 없고, 대중이 본 곳이 귀종장로(歸宗長老)가 날마다 본 곳과 다르지 않도다』하고 할(喝)을 하면서 말하기를,· · · · · ·
『'나와 너'를 나누지 말지니, '나와 너'가 차별이 없어서, 마음의 광채를 더불어 함께 밝히니, 날마다의 작용을 뽐낼 만 하도다』하고 갑자기 주장자를 들면서 말하기를,· · · · · ·
『누가 보지 못하고, 누가 비추어 내지 못하랴?』하고, 주장자로 향탁(香卓)을 치면서 말하기를,· · · · · ·
『누가 듣지 못하리요?』하고, 다시 주장자를 던지면서 말하기를,
『'이것'이 무엇인가?』하였다.




 △ 심문분(心聞賁) 이 화두를 드는 가운데,· · · · · ·


「만법이 마음의 광채라」한 것을 들고는 말하기를,· · · · · ·
『시방법계에 한 올의 실낱 만한 것도 찾을 수가 없도다.』하였고,
「모든 인연은 다만 성품의 비추어냄일 뿐이라」한 것을 들고는,
『옷을 입고 밥도 먹으나 어디서 '나'를 찾으리요?』하였으며,
「본래 미한 사람도 없고 깨달은 사람도 없다」고 한 것을 들고는,
『수산주(修山主)와 여러분이 상견하여 마쳤도다.』하였고,
「다만 오늘에 깨달아 마쳐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하여는,· · · · · ·
『어떻게 깨달아야 할까?』하였다.
그리고는 주장자를 한 번 세우고는 말하기를,· · · · · ·
『우물 밑의 두꺼비가 과굴만 연연하고 천상의 우뢰가 빠른 줄은 모르는구나.』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