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이 본래 없고, '부처'도 없음을 알면 이것이 곧 '불과(彿果)'이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모든 공부하는 사람들이 한결같이 애타게 바라는것은 <구경(究竟)의 지위>, 이른바 <최후의 종교적 체험> 을 증험(證驗)하는 일이다. 이렇게 미래에 얻어질 것으로 기대되는 과보(果報)를 위해서 지금에 있어서 부지런히 갈고 닦는 행위가 곧 일반적으로 이해되어온 '수행'이니, '고행'이니 하는 것이다. 즉 지금 열심히 인행(因行, 原因行爲 )을 닦음으로써 미래의 과보(果報)를 기약하는 것, 이것이 일반적으로 이해되어온 '수행'의 기본 틀인 것이다. 그러나 세간의 일을 꾸려나가기 위해서라면 응당 그렇게 해야 할 것이다. 즉 세간법에서는 인과법(因果法)이 엄연히 성립하는 것이며, 아니, '세간법'은 바로 '인과법'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언필칭 '불법'(佛法)을 공부한다고 하면서 그 공부의 수단으로써 '세간법'에 의지한다는 것은, 마치 산에 올라서 물고기를 낚으려고 하는 것과 다를 것이 없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이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

우리는 이미 존재의 실상을 탐구하는 과정에서 <불생불멸 불래불거의 이치>를 밝혔다. 즉 겉으로 볼 때에는 끊임없이 생성과 소멸의 과정이 되풀이되는 것 같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겉모습이 그렇게 보일 뿐, 진실은 전혀 생멸이 없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이다. 원인이 있어서 결과를 부르고, 그 결과가 다시 원인이 되어서 새로운 결과를 부르는, 이 인과관계의 견고한 고리는 아무도 의심할 여지가 없는 엄연한 진실로 여겨져 왔던 것이다. 그리고 이 '인과의 법칙'은 어떤 한 사람이 깨달음을 얻었거나 얻지 못했거나 상관이 없이, 지금도 엄연히 성립하는 '진실'이다. 마치 저 '지동설'이 엄연한 진리로 받아들여진 이후에도 여전히 해는 동쪽에서 떴다가 서쪽으로 지는 것처럼 말이다.
그러나 '지동설'이 제 자리를 얻기까지의 과정이 그랬던 것처럼, 이 '인과의 법칙'도 역시 우리 인간들의 지극히 근시안적인 안목이 빚어낸 '오류'였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

'원인'이 먼저 일어나고 뒤미처 '결과'가 나중에 일어난다는, ··· 이 거의 부동의 진리로 여겨졌던 사실은 이제 <남(生)이 없는 이치> (無生法忍)에 의해서 완전히 빛을 잃었다. 참으로 역설적이게도 이 '인과의 법칙'은 다름 아닌 바로 '인과의 법칙' 그 자체에 의해서 송두리째 부정된 것이다. 무슨 뜻인가?
 
「일체 만유는 다만 인연으로 말미암아 생겨난다」는 이 지극히 평범한 연기설(緣起說)의 주장이 바로 우리 인간들의 눈에 박혔던 가시를 빼주는 데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던 것이다. 「일체 만유는 다만 인연으로 말미암아 생겨날 뿐이다」라는 이 말은 당연히 다음과 같은 결론을 이끌어 낸다. 즉 「일체 만유는 다만 인연으로 말미암아 생멸(生滅)할 뿐이기 때문에 따라서 그 자체로는 고유의 성품이 없다」는 이 말은 곧 연기설의 근본을 이룬다. 왜냐하면 전적으로 '타'(他, 因緣 )에 의존해서만 그 존재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마치 그림자나 메아리처럼 말이다.
 
어떤 물건이 「자체의 성품이 없다」는 것은 곧, 「그런 물건은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뜻이 된다. 이것은 실로 놀라운 결론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여러 인연이 어울려서 온갖 물건이 생겨난다」는 '연기설'의 주장을 되돌아보건대, 대체 그 <여러 인연>은 무엇이란 말인가? 결국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마치 허깨비(幻) 같은 것들이 어울려서 한 물건이 생겨났다」는 뜻이니, 이것이 대체 무슨 말인가?
 
이에 이르러서 우리들은 지금껏 '연기'(緣起)가 아닌 것을 '연기'인 줄로 여기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는 문득 망연자실하여 정신적 공동상태(空洞狀態)를 체험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불법'의 근본을 이루는 <불생불멸의 이치>다. 결국 우리들은 '인과'가 아닌 것을 '인과'인 줄로 잘못 알았던 것이다.
 
결국 '일승법문'(一乘法門)에 있어서의 '불과'(佛果)란 곧 <인과가 아닌 인과>인 것이다. 따라서 범부들이 매양 끄달리면서 그에 갇혀서 꼼짝 못하는 '인과법'과는 같지 않으며, 또한 저 외도(外道)나 이승(二乘)들이 '인과'를 무시하고 배척하는 것과도 같지 않는 것이니,··· 곧 이것은 '불과'라고 할 만한 것이 없기 때문에 이름이 '불과'가 되는 것이다.
 
요약컨대, 이 경지에 이르러선 자기의 '몸'과 '마음'이 <지금 있는 그대로> 온전히 '불과'(佛果)와 같아서, 그 자체가 항상 진실한 <본래의 큰 지혜>임을 깨쳐서, 새삼 닦고 조작하고 할 것이 없는 것이며, 따라서 이 자체가 온전히 '부처'인 것이다.
 
비록 아직은 그 힘과 작용에 있어서 '대성'(大聖)과 같을 수 없지만, 이것이 곧 이르기를, 「그 몸에 부처종자(佛種)를 심어두었다」고 하는 것이다.
 
이것이 곧 「초발심에 몰록 정각(正覺)을 이룬다」는 것이며, 또한 「'부처 집안'(佛家)에 태어나서 '부처의 참 자식'이 되어, 이미 '부처 지혜'와 더불어 다름이 없다」는 말의 참뜻인 것이다. 천년 묵은 잡새가 오늘 아침에 갓 태어난 '봉황새'에 아득히 미치지 못하는 것이니, 어찌 뜻 있는 학인이 힘쓰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