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과(因果)는 동시(同時)이다.
   

수많은 선지식들의 말씀을 늘 대하면서도, 대개의 수행자들의 마음 한 구석에 거의 예외 없이 뿌리박고 있는 '옹이' 하나가 있다. 그것은 바로 "그래도 그렇지만···"이라는 거의 무의식적이고 반사적으로 튀어나오는 업식(業識)의 항변이다.

'깨달음'도 '미혹함'도 다만 인연을 따르면서 나타났다 사라졌다 하는 허망한 그림자 놀음일 뿐이라는 사실을 늘 듣고 늘 되뇌이지만, 먼저는 미혹했다가 나중에 가서야 깨닫는 거라면, 그건 분명히 '생사법'(生死法)이요, '무상법'(無常法)임이 틀림없음을 늘 다짐하지만, 그 다짐의 순간에도 마음 한 구석에서는 그 어떤 논리도, 심지어 석가 세존의 '권위'를 갖고도 어찌할 수 없는 완강한 업의 항변이 도사리고 있다. "그래도 그렇지만···". 한 마디로 믿기질 않는 것이다. 그래서 '깨달음'을 얻기 위한 노력은 계속되고, 지금도 여전히 그 결정적인 '깨달음의 순간'을 맞기 위한 온갖 유위행이 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모름지기 큰 마음을 내서 한 번 이 길에 들어선 수행자라면,··· 또한 선지식의 말씀이 정말로 옳다는 확신이 들었다면, 지금 바로 이 자리에서 "그래도 그렇지만 ···"이라는 끈적한 업의 꼬리를 과감히 끊어 내칠 수 있는 용기와 믿음이 필요하지 않겠는가?
결국에는 그 누구도 이 '깨달음의 길'에 도움을 줄 수 없고, 또 남의 도움을 받을 수도 없는 것이다. 「전방(前方)으로는 도달해야 할 '마을'에 아직 도달하지 못했고, 뒤로는 돌아가서 쉬어야 할 '고향'에 아직 돌아가지 못한, 바로 그 자리에서 몰록 활로(活路)를 얻어야 한다」고 한 고인(古人)의 말씀이 절실한 순간이다.

물론 아무나 갈 수 있는 길은 아니다. 화엄경에도 이르기를, ···
『'불과'(佛果)에 드는 것이 '한 찰나'를 넘기지 않으나, 다만 근성의 <미혹함과 깨달음>(迷悟)이 막힘으로써 '무량한 겁'(無量劫)을 설하게 된 것이니, <통틀어 '한 때'를 옮기지 않는 까닭에>, 곧 '범부의 자리'에서부터 처음 '견도하는 지위'(見道位)에 이르기까지 인·과(因果)가 '한 때'(一時)라, 도무지 전후(前後)가 없느니라.

따라서 <성불하지 못하는 때>를 보지 못하고, <'정각'을 이루는 때>도 보지 못하며, <'번뇌'를 끊은 때>도 보지 못하고, <'보리'(菩提)를 증득하는 때>도 보지 못하나니, 필경 조그마한 생각도 옮기지 않으면서 50위(位)를 원만히 수습하여 '일체종지'(一切種智)를 모두 성취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총별동이성괴(總別同異成壞)가 일시(一時)에 모두 자재하여> 이 모두가 '세간의 범정'(世情)으로 볼 바가 아니기 때문에, 따라서 믿기가 어려운 것이니라.』라고 했던 것이다.

이것만 보더라도 이 길이 얼마나 지난(至難)한 길인가 하는 것을 알 수 있다. 길이 없기 때문에 더욱 그러하다. '경회루'(慶會樓)에 앉아서 늘 '서울'로 가는 길을 묻고, 또한 빠르게 곧바로 가는 지름길을 찾는다면 그에게 무엇이라고 일러주어야 하겠는가?··· 오직 제 자신이 영겁 전에서부터 일찍이 '그 자리'를 여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결코 '그 자리'를 여의는 일이 없을 것임을 깨달아야 한다. 이것이 바로 <'정각'을 이루는 '때'>인 것이요, 아득한 '과거'에서부터 영원한 '미래'에 이르기까지, '온갖 때'가 바로 이 <'정각'을 이룬 '때'>를 여의지 않는 것이다. 이것이 또한 과거 현재 미래의 온갖 <시간의 본체>요, '깨달은 때'와 '깨닫지 못한 때', '성불한 때'와 '성불하지 못한 때'가 모두 이 '한 때'를 벗어나는 것이 아닌 것이다.